Friday, November 12, 2010

Solo Exhibition_2010 Nov 18-2010 Dec 05

Ecce Homo_oil on canvas_291X182cm_2010


Park, Yuna Solo Exhibition_Ecce Homo
 2010 NOV 18 - 2010 DEC 05
Open 10:00am-07:00pm
Opening 2010 NOV 18_05:00pm
Gana Contemporary, Seoul



Bystander_oil on canvas_130X194cm_2010

Tower of Babel_oil on canvas_130X163cm_ 2009


Nomad of New Town_oin on canvas_259X194cm_2010

 


Emergency Exit_oil on canvas_162X130cm_2009


Beyond Beef_oil on canvas_182X227cm_2010


Intruder_oil on canvas_187X137cm_2010


Silent Silence_oil on canvas_100cm_2010


Rest_oil on cavas_80X80cm_2009


Brand-New Colony #2_oil on canvas_100X254cm_2010





 Brand-New Colony - Burgerking_oil on canvas_137X183cm_2009

 

Ecce Homo_oil on canvas & acrylic on wall_canvas size: 291X182cm_2010












Installation View

Sunday, June 13, 2010

2010_Wall Painting_SEO Gallery


Running Subjects of Desire: Everyday fail to gat away!

달리는 욕망의 주체들: 매일 매일 실패하는 GET AWAY!





달리는 욕망의 주체들_acrylic on wall_2010 세오갤러리_SEO GALLERY









달리는 욕망의 주체들: 매일 매일 실패하는 GET AWAY!

● 박은하의 회화는 현대인들의 일상생활에 침투된 여러 가지 상황을 그려낸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PC방에 앉아 컴퓨터에 열중하며 빨려 들어가는 모습, 지하철이란 기계에 접속되어 앉아 있는 사람들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그녀가 그린 일상의 공간은 사실적 표현 위에 기계와 욕망의 기호들과의 상호관계 속에 흐르는 현상의 추상적 표현이 함께 들어가 있다. 그녀는 파스텔조의 색과 선을 사용하며 사물이나 사람이 있는 현실의 공간을 그리고 그들로 부터 빠져나오거나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는 기운을 유동적 형태로 등고선처럼 그려낸다. 그것은 화면을 떠돌아다니거나 서로 접속되어 있는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박은하는 근원적으로 인간존재론적 의미에서의 환경에 지배를 받는 관념적인 것뿐만 아니라 오늘날의 도처에 편리한 환경을 위해 인간 스스로가 만든 기계와의 유기적관계안에서 심리적 상황도 보여준다.
이번의 박은하의 세오갤러리 월 페인팅은 외부바깥에서부터 내부갤러리로 연결되는 공간을 모두 검게 칠하고 청색 파스텔톤을 주색조로 하는 선을 사용하여 앞을 향해 달려가는 두 남자를 그려내고 있다. 한 사람은 회사사장인 듯 양복 속의 풍만한 몸매를 드러내며 앞만 보고 달려가고 그와 반대방향에서 흰색의 짦은 셔츠와 바지를 입고 마른 몸매의 남자가 달려간다. 실제 계단과 비스듬한 벽을 이용해 달리는 양복맨의 표현은 더욱 실감이 난다. 그는 현재의 순간에서 더 나은 것을 향해 뛰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결과는 여전히 예측할 수 없다. 그가 뛰면 뛸수록 벽면 코너를 이용해 표현한 반대방향으로 달리는 사람과는 더 많은 간격을 만들어낸다. 박은하는 사장과 직원, 사업가와 지식인처럼 보이는 두 인물에서 이시대의 서로 다른 직업의 계층을 상징한다. 서로가 추구하는 다른 가치관은 배경에서 보여주는 것 같은 불확실한 등고선들을 많이 생산해 낸다. 이들이 추구하며 잡고자 하는 실체는 해체되며 어디로 가는 것이 옳은지 혼돈에 빠져들게 한다.
그들은 더 나은 것이라는 욕망, 욕구, 현실탈피의 개념에 따라 달리고 있지만 그 결과는 결국 계속되는 현실속의 하나의 흐름일 뿐이다. 전 공간을 검은색을 배경으로 칠한 것과 푸른색, 보라색의 주조색들이 그 흐름의 징조들을 상징하고 있다. 수많은 사물들과 정신적 산유물을 쏟아내고 있는 현재에서 우리들이 어떠한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내도 곧 공허함의 주체가 됨을 보여준다. 박은하는 기계와 욕망에 접속되면서 마력적 기운의 소용돌이를 생산하는 이 시대의 인물과 풍경을 독창적으로 그려내는 기대되는 젊은 작가라 여긴다. ■ 김미진

Sunday, January 31, 2010

Train in Costco#2






Train in Costco_canvas size: 194X259/194X259cm_oil on canvas & acrylic on wall_2009